게시판읽기.

예수사랑 글보기
2020-02-24 Hit : 23
김용선
장로 아는 사람 없어요?

"장로 아는 사람 없어요?"
.
사업하는 사람 몇을 만났는데 빠듯한 자금난을 얘기하다가 교회 다니는 사장 한 사람에게 “교회 장로 아는 사람 하나도 없냐?”고 묻는다.
무슨 소린가 했더니 어느 큰 교회를 대면서 사업하는 그 교회장로는 교회 돈을 잘 융통해 쓰면서 사업을 하던데 그런 장로 도움을 받지 그러냐고 한다.
그 장로는 그 교회에서 재무관리 등 여러 면의 일을 하면서 영향력이 크다는 것이다.
그 자리에 있는 내가 장로인 것을 모르는 사람이 하는 말이다.
내가 왜 장로가 되었는지 모르겠다.
하나님이 정해 주신 줄로 믿으려 했는데 헷갈린다.
나만 안 그러면 되고 내가 다니는 교회만 안 그러면 될까?
내가 다니는 교회도 IMF사태가 있을 즈음 교회건축을 맡겨 주면 공사금액의 10%정도를 헌금하겠다는 권사도 있었단다.
교회건축은 절차에 따라 입찰을 통해 다른 업체가 했고 그 권사는 떠났다.
나중엔 건축한 업체도 교회에 큰 손해를 입히고 도산했지만.
우리 같이 큰 교회에는 [돈]이 많다.
하지만 그 [돈]은 헌금(연보)이다.
함부로 주워먹을 부스러기가 아니란 말이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582 관리자인가? 관리대상인가? 김용선 2020-03-15
14
581 2020년 3월 15일 2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20-03-15
17
580 패자부활전 김용선 2020-03-14
10
579 더러운 물은 없다. 김용선 2020-03-07
13
578 장로 아는 사람 없어요? 김용선 2020-02-24
23
577 김동형목사님 인터뷰기사 김용선 2020-02-20
20
576 일흔 번씩 일곱 번 김용선 2020-02-19
17
575 개로 살 것인가 자녀로 살 것인가? 김용선 2020-02-10
21
574 그 분 김용선 2020-02-01
26
573 용서해요 김용선 2020-01-21
27
572 2020-01-19 1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20-01-19
71
571 아닌 건 아닌 게 분명한데 김용선 2019-12-28
35
570 고 유지은장로님을 생각하며 김용선 2019-11-28
43
569 2019-10-27일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10-27
279
568 주마가편 김용선 2019-10-07
60
567 ~든지 김용선 2019-09-14
75
566 강을 건너 김용선 2019-09-10
68
565 2019년 9월 1일 1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9-01
79
564 2019-07-14 교회학교 교사기도회 기도문 김용선 2019-08-20
83
563 2019년 7월 28일 3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7-28
93
562 예수님이 성도들에게 보낸 편지 김용선 2019-07-23
56
561 열매를 맺어야 한다. 김용선 2019-07-22
46
560 하기 싫으면 핑계거리를 찾는다 김용선 2019-07-08
53
559 김동형목사님 인터뷰 기사 김용선 2019-07-03
57
558 두 통의 전화 김용선 2019-06-24
201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