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예수사랑 글보기
2019-10-07 Hit : 54
김용선
주마가편

한번 더 생각하면 실패의 확률이 크게 낮아진다.
그리고 한번 더 생각하면 그땐 성공의 확률이 높아진다.
그런데
더 생각하면
그땐 실패할 기회조차도 잃을 수 있다.

도전.
벼르고만 있을 수 없다.
일단 달려야 한다.
주마가편(走馬加鞭-닫는 말에 채질한다)이란다.

빽이 없이는 아무 행세도 못할 시절,
군을 필한 나는 교회어른들의 배려로 일찍 취업을 하였다.
두 분이 각각 좋은 일자리를 권해 주셨을 때 어느 편이 좋을까 선택해야 했었는데
길게 오래 생각하지 않았다.
1973년 이 나라에 컴퓨터가 13대랄 때 배운 컴퓨터 프로그램기술을 오래 기다려서라도 써먹으려면 대기업을 가야했고 말단 기능공으로 시작해서 10년의 긴 세월을 달렸다.

어느 누가 내 자리를 만들어 줄 리가 절대 없는 생존경쟁의 직장에서 10년만에야 기어이 프로그래머가 될 수 있었다.
그리고 지금도 그 일을 계속 할 수 있는 것이 쉬운 것이 아니어도 감사할 뿐이다.
나를 밀어 주시던 집사님, 장로님이 고맙고
그런 분들을 내게 보내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이제 나는 누구에게로 보냄을 받은 것일까 기도한다.

아직도 달려야한다.
생각은 두 번만, 달리는 것이 도전이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578 장로 아는 사람 없어요? 김용선 2020-02-24
4
577 김동형목사님 인터뷰기사 김용선 2020-02-20
12
576 일흔 번씩 일곱 번 김용선 2020-02-19
9
575 개로 살 것인가 자녀로 살 것인가? 김용선 2020-02-10
13
574 그 분 김용선 2020-02-01
17
573 용서해요 김용선 2020-01-21
17
572 2020-01-19 1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20-01-19
58
571 아닌 건 아닌 게 분명한데 김용선 2019-12-28
29
570 고 유지은장로님을 생각하며 김용선 2019-11-28
38
569 2019-10-27일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10-27
272
568 주마가편 김용선 2019-10-07
54
567 ~든지 김용선 2019-09-14
67
566 강을 건너 김용선 2019-09-10
61
565 2019년 9월 1일 1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9-01
71
564 2019-07-14 교회학교 교사기도회 기도문 김용선 2019-08-20
73
563 2019년 7월 28일 3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7-28
80
562 예수님이 성도들에게 보낸 편지 김용선 2019-07-23
48
561 열매를 맺어야 한다. 김용선 2019-07-22
38
560 하기 싫으면 핑계거리를 찾는다 김용선 2019-07-08
51
559 김동형목사님 인터뷰 기사 김용선 2019-07-03
53
558 두 통의 전화 김용선 2019-06-24
87
557 2019년 6월 9일 2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6-09
89
556 2019년 4월 14일 1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4-14
91
555 나귀가 사람의 소리로 김용선 2019-04-06
81
554 양심은 있는가? 김용선 2019-03-30
85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