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예수사랑 글보기
2019-07-08 Hit : 29
김용선
하기 싫으면 핑계거리를 찾는다

하기 싫으면 핑계거리를 찾는다.

등굣길이 2시간이 다 되는 고등학교를 다녔다.
걷고 기차타고 버스타고 또 걸어서 학교엘 가면
어려서이니 별로 힘든 줄을 몰랐지만 공부에 지장이 많았던 것 같다.
방과 후에 똑같이 걷고 타고 또 타고 걸어서 집에 오면 마음은 쉼을 얻었지만 공부하는 게 싫어서 숙제도 잘 안 해 갔던 것은 아마 많이 지쳤던 것 같다.
그래서 고등학교 다닐 때는 결석일수가 많아 간신히 졸업을 했는데 결국 핑계다.
어디 아픈 데라도 없나 생각해 보고 내겐 별 상관이 없는 경조사도 따져보고
그래도 핑계 거리가 없으면 역전에서 만나 땡땡이를 치자고 꼬이는 친구를 따라
복숭아밭으로 가기도 했다.
그때 같이 학교 안가고 복숭아밭에 간 친구들이 다 공부 잘 했고 잘 살고 있다는 말은 핑계인 것이다.
하나님의 뜻대로 산다지만 실은 내 맘대로 살고 싶어 끊임없이 핑계를 대고 있다.
[자기합리화]라는 말을 붙이면 좀 유식해 보일까 만은
그냥 [핑계]다.
버스를 놓쳤으니 지각이 당당하고
돈이 없으니 헌금 못하고
늙었으니 일 못하는 게 당당하다.
빌라도의 법정에 서지 않은 게 다행이다.
골고다에서 십자가를 지신 예수님을 만나지 않은 게 다행이고
스데반 순교의 자리에 같이 없었던 게 다행이라 여기며 지금도 핑계거리를 찾기에 열중하는 나.
일단 이 글에 마침표를 찍고 우선 기도부터하자.
“주님 어제까지만 해도 OOO게 하려고 했어요.”
“주님 [무조건] OOO할게요.”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567 ~든지 김용선 2019-09-14
11
566 강을 건너 김용선 2019-09-10
10
565 2019년 9월 1일 1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9-01
15
564 2019-07-14 교회학교 교사기도회 기도문 김용선 2019-08-20
19
563 2019년 7월 28일 3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7-28
26
562 예수님이 성도들에게 보낸 편지 김용선 2019-07-23
22
561 열매를 맺어야 한다. 김용선 2019-07-22
23
560 하기 싫으면 핑계거리를 찾는다 김용선 2019-07-08
29
559 김동형목사님 인터뷰 기사 김용선 2019-07-03
28
558 두 통의 전화 김용선 2019-06-24
49
557 2019년 6월 9일 2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6-09
56
556 2019년 4월 14일 1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4-14
52
555 나귀가 사람의 소리로 김용선 2019-04-06
50
554 양심은 있는가? 김용선 2019-03-30
48
553 2019년 3월 10일 3부 예배기도문 김용선 2019-03-10
55
552 빛을 내자 김용선 2019-03-07
41
551 그저 바라만 보고 있지 김용선 2019-02-11
63
550 조치민 목사님의 글 김용선 2019-02-09
96
549 2019년 1월 21일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1-20
70
548 똥기마이 김용선 2019-01-03
144
547 2018년 12월 9일 2부 예배기도문 김용선 2018-12-11
114
546 2018년 11월 4일 4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8-11-04
139
545 꼭 읽어아 할 책 김용선 2018-10-12
109
544 과거완료, ~ed 김용선 2018-09-29
176
543 2018년 9월 16일 주일 3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8-09-17
277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