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예수사랑 글보기
2018-09-29 Hit : 242
김용선
과거완료, ~ed

용서는 [과거완료, ~ed]된 잘못에 대한 용서다.
용서 받은 자는 과거에 매일 것도 과거에 발목을 붙잡힐 이유가 없다.
그럼
“일곱 번씩 일흔 번이라도 용서하라”고 하신 말씀은
[현재진행]형의 죄까지 포함 할까?
비판은 [현재진행]형까지 포함한다.
“비판하지 말라”하는 말씀은 [완료]되지도 않았고 그 수준에 판단할 수 없으니 두고 보라는 말일까?
[비판]과 [용서]의 모호함이
[침묵]과 [묵인], [회피]로 이어지면서 세상은 혼탁해져 왔다.
"예", "아니오" 하면 될 것을 너무 머리를 굴렸나 보다.
눈치 안보고 사는 세상이면 좋겠다.

파란하늘색
녹색의 나뭇잎
노랑 꽃
붉은 장미의 원색으로 족할 수 없을까?
푸르스름하고
노리끼리하고
불그스름한 것이 아니라
은혜롭고
감동스러운 게 아니라
그냥 은혜이고 감동인 것을 보면 좋겠다.

은혜로 살고 감동으로 힘을 얻으며
감사로 열매 맺는 인생을 살자.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570 고 유지은장로님을 생각하며 김용선 2019-11-28
12
569 2019-10-27일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10-27
234
568 주마가편 김용선 2019-10-07
33
567 ~든지 김용선 2019-09-14
37
566 강을 건너 김용선 2019-09-10
36
565 2019년 9월 1일 1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9-01
44
564 2019-07-14 교회학교 교사기도회 기도문 김용선 2019-08-20
45
563 2019년 7월 28일 3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7-28
46
562 예수님이 성도들에게 보낸 편지 김용선 2019-07-23
44
561 열매를 맺어야 한다. 김용선 2019-07-22
31
560 하기 싫으면 핑계거리를 찾는다 김용선 2019-07-08
36
559 김동형목사님 인터뷰 기사 김용선 2019-07-03
38
558 두 통의 전화 김용선 2019-06-24
77
557 2019년 6월 9일 2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6-09
68
556 2019년 4월 14일 1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4-14
63
555 나귀가 사람의 소리로 김용선 2019-04-06
65
554 양심은 있는가? 김용선 2019-03-30
63
553 2019년 3월 10일 3부 예배기도문 김용선 2019-03-10
69
552 빛을 내자 김용선 2019-03-07
56
551 그저 바라만 보고 있지 김용선 2019-02-11
74
550 조치민 목사님의 글 김용선 2019-02-09
109
549 2019년 1월 21일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1-20
78
548 똥기마이 김용선 2019-01-03
165
547 2018년 12월 9일 2부 예배기도문 김용선 2018-12-11
138
546 2018년 11월 4일 4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8-11-04
193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