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예수사랑 글보기
2018-08-15 Hit : 291
김용선
최후의 승리

[부평공원내 일제징용 노동자상] - 절대 그 날을 잊을 수는 없다.

 

어린 아이 때는 먼저 울면 지는 것이고
조금 큰 애들이 싸우면 먼저 코피난 놈이 지는 거다.
어른이 돼서 보니 싸우고 경찰서가면 먼저 때린 사람이 싹싹 빌어야 했다.
품격이 있는 사람들이 싸울 때는 먼저 화낸 사람이 지는 거다.
결국 이긴다는 것은 힘도 있어야 하지만 참고 또 참아야 하는 것이다.
어머니는 늘 “지는 게 이기는 거”라고 하셨다.
그 때는 나를 더 화가 나게 하는 말씀이셨지만 지금 내가 그 말을 한다.
우리에게 최후의 승리는 오직 천국에 가는 것뿐임을 믿으며 그 날까지 계속 져야 한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570 고 유지은장로님을 생각하며 김용선 2019-11-28
12
569 2019-10-27일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10-27
234
568 주마가편 김용선 2019-10-07
33
567 ~든지 김용선 2019-09-14
37
566 강을 건너 김용선 2019-09-10
35
565 2019년 9월 1일 1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9-01
43
564 2019-07-14 교회학교 교사기도회 기도문 김용선 2019-08-20
44
563 2019년 7월 28일 3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7-28
45
562 예수님이 성도들에게 보낸 편지 김용선 2019-07-23
44
561 열매를 맺어야 한다. 김용선 2019-07-22
31
560 하기 싫으면 핑계거리를 찾는다 김용선 2019-07-08
36
559 김동형목사님 인터뷰 기사 김용선 2019-07-03
38
558 두 통의 전화 김용선 2019-06-24
77
557 2019년 6월 9일 2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6-09
67
556 2019년 4월 14일 1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4-14
63
555 나귀가 사람의 소리로 김용선 2019-04-06
65
554 양심은 있는가? 김용선 2019-03-30
63
553 2019년 3월 10일 3부 예배기도문 김용선 2019-03-10
69
552 빛을 내자 김용선 2019-03-07
56
551 그저 바라만 보고 있지 김용선 2019-02-11
74
550 조치민 목사님의 글 김용선 2019-02-09
108
549 2019년 1월 21일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9-01-20
78
548 똥기마이 김용선 2019-01-03
165
547 2018년 12월 9일 2부 예배기도문 김용선 2018-12-11
137
546 2018년 11월 4일 4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8-11-04
193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