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예수사랑 글보기
2018-07-13 Hit : 118
김용선
너무 많이 먹었다

40년 월급쟁이에서 퇴직을 하고나니 2년 새 체중이 5킬로그램이나 빠졌다.
보는 사람마다 어디 아프냐고 묻는다.
슬그머니 걱정도 되어 의사의 의견을 들었지만 아무 문제가 없단다.
스스로 진단해도 아픈데 없이 몸이 더 편해진 걸 느끼니 오히려 건강이 좋아진 게 틀림없는 것 같다.

퇴직하고 달라진 건

  1. [집밥] 3식
  2. [밤수면] 7시간
  3. [드립커피] 2잔

크게 이 세 가지의 생활이고 심적으로 달라졌다면

  1. [비교경쟁]없는 목표
  2. [物心人]정리
  3. 다운사이징. 다운그레이드

이 정도.
건강한 장수를 말하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간추려서 실천하는 것뿐이다.

 

그간 너무 먹었다.
그 칼로리 다 쓰지도 못하면서.

그간 일을 너무 많이 했다.
목적 잃고 목표만을 위해서.

그간 기도를 너무 많이 했다.
응답을 다 믿지도 못하면서.

설교를 너무 많이 했다.
그렇게 살지도 못하면서.

성경을 너무 많이 읽었다.
아는 것도 행하지 못하면서.

전도를 너무 많이 했다.
실망만 안겨주었으면서.

교회에 너무 충성했다.
모든 게 하나님의 일인 줄만 알고.

이제 여생은 개인적이고 이기적인 편안을 누려보는 거다.
어차피 처음 사는 오늘이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520 믿습니까? 김용선 2017-09-06
380
519 복음의 캡슐화 김용선 2017-08-31
333
518 손씻기 김용선 2017-08-26
314
517 2017년 8월 20일 3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08-20
375
516 믿는 사람에게 후회 할 과거는 없다. 김용선 2017-07-21
297
515 너 때문에... 김용선 2017-07-17
349
514 2017년 7월 9일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07-09
436
513 2017년 5월 28일 4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05-27
459
512 2017년 5월 24일 부흥회 기도문 김용선 2017-05-25
514
511 동일하신 하나님 김용선 2017-05-05
504
510 2017년 4월 9일 3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04-09
560
509 전도 김용선 2017-03-30
539
508 교회에서의 봉사 김용선 2017-03-17
649
507 조치민 목사님의 기도 김용선 2017-03-05
546
506 2017-02-26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02-27
612
505 아무튼 기도는 해야 합니다. 김용선 2017-02-10
513
504 현상을 인정하고 받아 들여야 한다. 김용선 2017-02-08
560
503 댓글을 쓸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김용선 2017-02-04
601
502 2017년 1월 15일 4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01-14
708
501 받은 것이 더 많은데 김용선 2017-01-07
744
500 상처는 달래고 싸매야 낫는다. 김용선 2017-01-03
711
499 우리 이렇게 살아요. 김용선 2016-12-24
662
498 아프지 않게 치료하는 치과 김용선 2016-12-19
680
497 벽지 목사님 사모님의 한마디 김용선 2016-12-15
466
496 2016년 12월 4일 3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6-12-03
617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