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예수사랑 글보기
2018-03-02 Hit : 205
김용선
결국은 좋게 하시는 하나님

 

단독주택에 살 때 묶어 두지 않고 기르던 [초롱이]로 부르는 강아지가 있었는데 도심이지만 워낙 잘 나돌아 다녀서 하루 이틀쯤은 집을 비워도 제 혼자 잘 먹고 살았다.
어느 날은 생각해서 닭고기국물에 밥을 말아서 줬는데 난리가 났다.
밥을 먹다가 캑캑거리면서 얼굴을 땅에 부비며 뒹구는 게 아닌가.
깜짝 놀라서 살펴보는데 얼른 알 수가 없었다.
밥에 잘못된 것이 들어갔나 싶어 들여다보고는 혹시 닭 뼈 쪼가리가 있었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에 억지로 초롱이 입을 벌려 보니 역시 이빨 사이에 닭 뼈가 끼인 것이 보였다.
문제는 이빨에 낀 뼈를 빼줘야겠는데 도무지 이놈이 가만히 있지를 못하는 것이다.
입만 벌리려면 발버둥을 치는데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래도 초롱이가 작은 강아지여서 꽉 끌어안고 강제로 입을 벌려 간신히 뼈를 빼낼 수 있었다.
뼈를 빼주자 그제야 초롱이가 꼬리를 흔들고 좋아서 내 주위를 몇 바퀴 돌고는 남은 밥을 다 먹었다.
가끔 상대방에게 호의를 가지고 다가가지만 몹시 경계하는 경우가 있다.
서로 탐색의 기회를 가져야 하기도 하지만 신뢰가 필요하다.
초롱이는 내가 저를 도와줄 것이라고 알지 못했다.
우리에게는 자신을 전적으로 믿고 의탁할 수 있는 하나님이 있다는 것은 큰 복이다.
결국은 좋게 하시는 하나님이기 때문이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534 2018년 4월 8일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8-04-09
248
533 고 최우순 권사님의 사진봉사 김용선 2018-03-13
251
532 2018년 3월 4일 4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8-03-04
220
531 결국은 좋게 하시는 하나님 김용선 2018-03-02
205
530 품어도 풀지 마라. 김용선 2018-03-01
222
529 소천하신 고수철 목사님을 기억합니다. 김용선 2018-02-24
166
528 2018년 1월 7일 3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8-01-07
236
527 2018년 1월 1일 신년축복성회 기도문 김용선 2018-01-02
344
526 2017년 11월 26일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11-26
420
525 2017년 10월 15일 4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10-15
401
524 돌탑 김용선 2017-10-02
320
523 조치민 목사님의 글 김용선 2017-09-23
443
521 화분은 예쁘지 않아도 된다. 김용선 2017-09-14
518
520 믿습니까? 김용선 2017-09-06
425
519 복음의 캡슐화 김용선 2017-08-31
362
518 손씻기 김용선 2017-08-26
358
517 2017년 8월 20일 3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08-20
430
516 믿는 사람에게 후회 할 과거는 없다. 김용선 2017-07-21
324
515 너 때문에... 김용선 2017-07-17
396
514 2017년 7월 9일 2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07-09
472
513 2017년 5월 28일 4부 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05-27
528
512 2017년 5월 24일 부흥회 기도문 김용선 2017-05-25
640
511 동일하신 하나님 김용선 2017-05-05
588
510 2017년 4월 9일 3부예배 기도문 김용선 2017-04-09
677
509 전도 김용선 2017-03-30
576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