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자유게시판 글보기
2019-01-24 Hit : 20
김용선
울엄마
작년 오늘에 어머니는 꼭 100년을 사시고 그렇게도 사모하시던 천국으로 가셨다.
영하 15까지 내려가는 혹한에 슬픔도 얼었는지 장례치울 일만 머리에 가득해서 두달전 어머니 얘기의 다큐멘터리 작품 [어머니 더 사셔도 돼요]로 받은 대상 국무총리상을 어머니에 영전에 올릴 생각도 못했다.
심지어 그 귀한 상장은 형제들조차도 구경시켜 주지 못했다.
어제 1주기 추도식에는 상장을 가지고 예배했다.
울엄마.
그렇게도 자식들을 끔찍이 사랑하셨는데.
치매가 아니셨으면 아들이 받은 상에 얼마나 기뻐하셨을까?
그래도 어머니는 내가 상을 받는 날까지도 그리고 두 달이나 기다려주시고 떠나셨다.
어려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도 일 년에 한두 번은 꼭 학교에 오셔서 선생님을 만나셨다.
어렵던 시절이니 분명 넉넉한 촌지를 준비는 못하셨을 거다.
중학교 다닐 때는 반장을 했는데 같은 학년의 여러 명에 둘러싸여 매를 맞은 적이 있었다.
하필이면 그날 어머니가 학교에 오신 것이었다.
잘 알 수는 없었지만 어머니께서 때린 애들을 잘 타이르셨는지 그 후로 그 아이들과 친하게 지내게 되었고 오히려 나는 기가 살아 몇몇 성가셨던 아이들을 두둘겨 패주고 다시는 괴롭힘을 당한 적이 없었다.
울엄마.
어머니는 경우 없이 자식의 역성을 드는 분이 아니셨다.
그런데 지금은 울엄마의 역성이 그립다.
그냥 무조건 내 역성을 들어주면 좋겠다.
그리고 칭찬도 듣고 싶다.
“정직하고 착하게 잘 살고 있다”고.
그냥 무조건 내 역성을 들어주면 좋겠다.
“누구든 내 새끼 괴롭히면 가만 안둘 거라”고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479 자를 때도 잘 잘라야 김용선 2019-02-04
13
478 똥싼바지 김용선 2019-01-29
30
477 울엄마 김용선 2019-01-24
20
476 내 맘에 있었다 김용선 2018-12-20
71
475 붙여먹고, 떼어먹고 김용선 2018-12-05
40
474 똥금 김용선 2018-11-24
39
473 어설픈 불빛이 별 빛을 가린다 김용선 2018-11-16
54
472 어떻게 자를 까요? 김용선 2018-10-04
124
471 눈총 김용선 2018-09-25
118
470 풀은 심지 않는다. 김용선 2018-09-21
108
469 똥물 김용선 2018-08-31
148
468 이제 알았다. 김용선 2018-07-19
143
467 찔레꽃 김용선 2018-06-19
152
466 나는 어떤 동행자이었을까? 김용선 2018-06-01
191
466    좋은 동행자였습니다~ 정도진 2018-08-03
145
466      또 다시 마음이 따뜻해지는군요 김용선 2018-08-03
117
465 시-봄/최종원 김용선 2018-04-27
160
464 시-노을 메시지-박병대 김용선 2018-04-19
136
463 명함이 생겼다. 김용선 2018-04-13
182
462 병대야 고맙다. 김용선 2018-04-10
172
461 말을 줄이며 김용선 2018-03-22
161
460 어머니께서 소천하셨습니다. 김용선 2018-01-30
203
459 포기하면 [다음]이 없다. 김용선 2018-01-17
191
458 시-천국감기/최종원 김용선 2018-01-07
237
457 시청자미디어센터 인터뷰 김용선 2017-12-04
440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