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자유게시판 글보기
2018-08-03 Hit : 155
정도진
좋은 동행자였습니다~
삼형제 중 막내 입니다~^^
장로님 잘 지내셨나요?
저희 형제를 칭찬해 주시니...
저희 한테는 그 누구보다도 장로님이 좋은 동행자였네요~ㅎㅎㅎ
보내주신 사진과 동영상 usb에 담아서 아버님이 계시는 촌에 형님들과 모여서 TV로 함께 보며...
아직 식지 않은 여행의 추억을 되새겨 봤습니다.
사실 이번 여행은...아버님을 위한 것도 있었지만...둘째 형님이 제안을 해서 가게 되었습니다.
아버님이 돌아가시고 난 후에 자식으로서 뭘 해드린게 없어 후회하지 않기 위해...
그리고 80평생을 살아오시면서도 딱히 떠올릴만한 자식들과의 추억이 없으신 아버지에게 아들들과의 추억을 만들어 드림과 동시에
저희에게도 살아오면서 처음이자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아버지와의 추억을 간직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결과는 저희들도 아버지와의 추억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기억나지도 않는 아주 어릴 때 이후로 나이가 들어 처음으로 아버지와 단둘이 잠을 자고...아버지도 마찮가지셨겠지요~
아버지가 떠나게 되셔도 저희 형제들이 함께 나눌 아버지와의 즐거운 기억이 있으니...회사를 이직하면서 시간을 낸 큰형님,
농사일이 가장 바쁜 시기에 손을 놓은 둘째 형님,
추진하던 일들이 잘 되질 않아 수개월 실직으로 마음에 여유가 없던 저,
모든 걸 일단은 내려놓고 여행을 떠 났습니다.
물론... 가장 결정적인건... 장로님도 아시겠지만... 며느리인 아내들의 최종 결제가 있어야 가능한거 아시죠~^^
장로님 더운 날씨에 항상 건강하시고...
아마 저희들에게는 아버지와의 기억을 되새길 때마다 장로님 또한 좋은 동행자로 저희들의 추억속에 남아 있을거 같습니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460 어머니께서 소천하셨습니다. 김용선 2018-01-30
211
459 포기하면 [다음]이 없다. 김용선 2018-01-17
202
458 시-천국감기/최종원 김용선 2018-01-07
242
457 시청자미디어센터 인터뷰 김용선 2017-12-04
718
456 시청자미디어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김용선 2017-11-13
300
455 10년 뒤 김용선 2017-11-09
290
454 시-가을하늘/최종원 김용선 2017-11-08
358
453 시-입추/최종원 김용선 2017-10-15
435
452 나무를 흔들면 익은 열매가 먼저 떨어진다. 김용선 2017-10-02
351
451 시-코스모스/최종원 김용선 2017-09-23
354
450 엄마의 젖 김용선 2017-08-31
505
449 시-점,선, 그리고/최종원 김용선 2017-08-14
384
448 오늘도 시큼하고 쓴 커피를 마신다. 김용선 2017-08-02
359
447 줄서기 김용선 2017-07-14
413
446 넓은 길 김용선 2017-07-13
444
445 내가 넣은 헤딩골은 오프사이드였다. 김용선 2017-06-12
394
444 내가 칼국수 먹는 방법 김용선 2017-06-09
411
443 호젓한 외로움이 더 낫다. 김용선 2017-06-09
445
442 어디가 공원일까? 김용선 2017-04-07
548
441 수짱아찌 김용선 2017-04-03
594
440 중국집 양파 김용선 2017-03-18
681
439 만장일치 김용선 2017-03-10
629
438 맛만 있으면 된다? 김용선 2017-02-20
675
437 단순무식 김용선 2017-02-16
680
434 하늘을 지키는 대한민국 공군 김용선 2017-01-28
670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