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자유게시판 글보기
2018-08-03 Hit : 134
정도진
좋은 동행자였습니다~
삼형제 중 막내 입니다~^^
장로님 잘 지내셨나요?
저희 형제를 칭찬해 주시니...
저희 한테는 그 누구보다도 장로님이 좋은 동행자였네요~ㅎㅎㅎ
보내주신 사진과 동영상 usb에 담아서 아버님이 계시는 촌에 형님들과 모여서 TV로 함께 보며...
아직 식지 않은 여행의 추억을 되새겨 봤습니다.
사실 이번 여행은...아버님을 위한 것도 있었지만...둘째 형님이 제안을 해서 가게 되었습니다.
아버님이 돌아가시고 난 후에 자식으로서 뭘 해드린게 없어 후회하지 않기 위해...
그리고 80평생을 살아오시면서도 딱히 떠올릴만한 자식들과의 추억이 없으신 아버지에게 아들들과의 추억을 만들어 드림과 동시에
저희에게도 살아오면서 처음이자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아버지와의 추억을 간직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결과는 저희들도 아버지와의 추억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기억나지도 않는 아주 어릴 때 이후로 나이가 들어 처음으로 아버지와 단둘이 잠을 자고...아버지도 마찮가지셨겠지요~
아버지가 떠나게 되셔도 저희 형제들이 함께 나눌 아버지와의 즐거운 기억이 있으니...회사를 이직하면서 시간을 낸 큰형님,
농사일이 가장 바쁜 시기에 손을 놓은 둘째 형님,
추진하던 일들이 잘 되질 않아 수개월 실직으로 마음에 여유가 없던 저,
모든 걸 일단은 내려놓고 여행을 떠 났습니다.
물론... 가장 결정적인건... 장로님도 아시겠지만... 며느리인 아내들의 최종 결제가 있어야 가능한거 아시죠~^^
장로님 더운 날씨에 항상 건강하시고...
아마 저희들에게는 아버지와의 기억을 되새길 때마다 장로님 또한 좋은 동행자로 저희들의 추억속에 남아 있을거 같습니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476 내 맘에 있었다 김용선 2018-12-20
51
475 붙여먹고, 떼어먹고 김용선 2018-12-05
28
474 똥금 김용선 2018-11-24
31
473 어설픈 불빛이 별 빛을 가린다 김용선 2018-11-16
45
472 어떻게 자를 까요? 김용선 2018-10-04
113
471 눈총 김용선 2018-09-25
108
470 풀은 심지 않는다. 김용선 2018-09-21
97
469 똥물 김용선 2018-08-31
138
468 이제 알았다. 김용선 2018-07-19
131
467 찔레꽃 김용선 2018-06-19
143
466 나는 어떤 동행자이었을까? 김용선 2018-06-01
179
466    좋은 동행자였습니다~ 정도진 2018-08-03
134
466      또 다시 마음이 따뜻해지는군요 김용선 2018-08-03
107
465 시-봄/최종원 김용선 2018-04-27
147
464 시-노을 메시지-박병대 김용선 2018-04-19
126
463 명함이 생겼다. 김용선 2018-04-13
170
462 병대야 고맙다. 김용선 2018-04-10
161
461 말을 줄이며 김용선 2018-03-22
149
460 어머니께서 소천하셨습니다. 김용선 2018-01-30
188
459 포기하면 [다음]이 없다. 김용선 2018-01-17
178
458 시-천국감기/최종원 김용선 2018-01-07
227
457 시청자미디어센터 인터뷰 김용선 2017-12-04
355
456 시청자미디어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김용선 2017-11-13
259
455 10년 뒤 김용선 2017-11-09
251
454 시-가을하늘/최종원 김용선 2017-11-08
331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