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자유게시판 글보기
2018-06-01 Hit : 216
김용선
나는 어떤 동행자이었을까?
생전처음 관광을 목적으로만 해외여행을 했다.
여러 번 해외여행을 했고 관광을 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목적은 선교이고 회사의 업무수행이었다.
치매투병을 10년이나 하신 어머니께서 지난 1월 소천하시고 나서 형제들은 내 등을 떠밀어 바람을 쐬고 오라고 했다.
내 퇴직금을 남겨서 평생 애쓴 남편과 여행을 꼭 해야겠다는 아내의 사랑, 아들 며느리의 통큰 후원, 회사를 쉬면서까지 엄마 아버지와 함께 여행을 가겠다는 딸의 결단으로 짧지 않은 기간에 먼 거리 여행을 다녀왔다.
늘 그랬지만 여행을 누구와 함께 가느냐가 중요했다.
아내와 딸이 함께 갔으니 오죽 좋았을까마는 이 여행이 이른바 펙키지 여행이고 일행이 35명이나 되었다.
지레 겁먹고 좋은 사람들 만나게 해 달라는 기도까지 했다.
그런데 지금 돌아와서 생각해 보니 오히려 “나는 어떤 동행자 이었을까”하는 생각이 더 든다.
숨이 가뿐 일정에 혹시라도 다른 사람들에게 불편을 끼칠까봐 모두들 바짝 긴장하고 뛰는 모습들이었다.
시간은 칼같이 지키고 무엇을 먹든지 어디를 가든지 아무 불평들이 없이 잘 따라다녔다.
힘든 짐은 서로 도와 나르고 주머니의 군것질거리나 챙겨온 찬거리는 보는 대로 나누어 주고 함께 먹었다.
그뿐이 아니라 우리 모두를 훈훈한 감동으로 이끄는 가족이 있어 좋았다.
아들 삼형제가 80이 넘으신 아버지를 모시고 온 것이었다.
가장 고령이신 그 노인을 처음 보면서 나는 내심 체력을 염려하기도 했는데 노인은 젋은 우리네를 조금도 처지지 않고 걸어서 다니셔서 모든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4년 전 어머니께서 돌아가시고 아직은 정정하신 아버지가 적적하실까봐 모셨다고 했다.
아버지는 교회 장로님이시고 돌아가신 어머니는 평생 가족을 건사하는 일에 파묻혀 사셨지만 교회에서 주무시면서 기도하신 분이셨다 했다.
삼형제가 간간이 가족들의 선물을 사서 담는 것을 보면서 그 집안에 가득한 사랑을 보는 듯하였다.
그런데 나는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동행자 이었을까?
무거워 고생한다는 아들의 만류에도 나는 DSLR카메라에 28-70줌 렌즈를 붙여 가지고 갔고 다른 사람들에게 그만 사진 꽤나 찍는 사람처럼 보이게 되었다.
그렇다 보니 은근히 찍어 주기를 바라는 사람도 있고 노골적으로 우리 세 식구의 동선을 바짝 따라 붙는 가족도 있었지만 나는 슬슬 피해야 했다.
아내와 딸을 찍어주기에도 시간은 부족했고 좋은 풍광을 지나칠 수가 없어 혼자서 시간을 끌고 촬영을 하다 보니 뛰어 다녀야 했고 다른 사람은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
그러니 아마도 나는 별로 좋은 사람은 못되었을 것 같다.
다른 사람들에게 신경 쓰이지 않게 있는 듯 없는 듯한 동행자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떠난 여행.
그럼 난 50점이 되었을 것인데,
아버지를 모시고 온 삼형제의 가족을 보면 100점이다.
삼형제 가족의 몇 장 찍어 준 사진과 동영상을 다시 보면서 부러움 생긴다.
건강하실 때, 사셨을 때 호강시켜 드렸을 걸.
이제 또 다시 여행길에 오른다면 나는 좋은 동행자가 될 수 있을까?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485 양념 김용선 2019-08-07
9
483 물이 거꾸로 흐를때 김용선 2019-07-12
17
482 손길이 한번만 더 닿아도 김용선 2019-06-22
19
481 끝이 좋은 사람으로 살자 김용선 2019-05-23
20
480 안녕하세요 장로님 건축학과학생입니다. 권용준 2019-04-15
33
480    도와 드리겠습니다. 김용선 2019-04-15
28
480      정말 감사합니다! 권용준 2019-04-15
44
480          메일 보내드렸습니다! 권용중 2019-04-15
22
479 자를 때도 잘 잘라야 김용선 2019-02-04
61
478 똥싼바지 김용선 2019-01-29
116
477 울엄마 김용선 2019-01-24
69
476 내 맘에 있었다 김용선 2018-12-20
109
475 붙여먹고, 떼어먹고 김용선 2018-12-05
75
474 똥금 김용선 2018-11-24
87
473 어설픈 불빛이 별 빛을 가린다 김용선 2018-11-16
93
472 어떻게 자를 까요? 김용선 2018-10-04
190
471 눈총 김용선 2018-09-25
152
470 풀은 심지 않는다. 김용선 2018-09-21
160
469 똥물 김용선 2018-08-31
183
468 이제 알았다. 김용선 2018-07-19
167
467 찔레꽃 김용선 2018-06-19
179
466 나는 어떤 동행자이었을까? 김용선 2018-06-01
216
466    좋은 동행자였습니다~ 정도진 2018-08-03
189
466      또 다시 마음이 따뜻해지는군요 김용선 2018-08-03
166
465 시-봄/최종원 김용선 2018-04-27
314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