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자유게시판 글보기
2018-04-13 Hit : 312
김용선
명함이 생겼다.
작년 65살이 되어 프로그래머로서의 직업을 진정 퇴직을 하고서는
다람쥐 쳇바퀴 같은 시간의 굴레를 벗었다.
달력을 보고 공휴일을 짚어 보지 않아도 되니 휴식이 더욱 달콤해졌다.
일방적으로 주어진 목표에 따른 지시와 감독이 없어 졌으니 자율적인 계획이 가능해 졌다.
아들이 내 명함을 만들어 줬다.
생전 처음 소속이 없는 명함이 생겼다.
오직 [김용선]이다.
자유롭지만 바쁘다.
효율적인 시간과 체력관리로 몸은 많이 편해졌는데 마음이 바쁘다.
평생 미뤄두었던 할 일 너무 많다.
우선 순서를 정해 보지만 그래도 100살까지는 건강하게 살아야 남들 해 봤다는 것을 웬만큼 할 것 같다.
이게 욕심이라고 하면 조금은 억울하다.
낚시꾼의 낚시에 코가 꾀인 물고기처럼 팽팽하게 당겨져서 한 뼘도 물러서지도 다가서지도 못한 채 긴장감으로 남의 삶을 산 것 같아서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467 찔레꽃 김용선 2018-06-19
197
466 나는 어떤 동행자이었을까? 김용선 2018-06-01
308
466    좋은 동행자였습니다~ 정도진 2018-08-03
218
466      또 다시 마음이 따뜻해지는군요 김용선 2018-08-03
326
465 시-봄/최종원 김용선 2018-04-27
468
464 시-노을 메시지-박병대 김용선 2018-04-19
318
463 명함이 생겼다. 김용선 2018-04-13
312
462 병대야 고맙다. 김용선 2018-04-10
408
461 말을 줄이며 김용선 2018-03-22
456
460 어머니께서 소천하셨습니다. 김용선 2018-01-30
241
459 포기하면 [다음]이 없다. 김용선 2018-01-17
232
458 시-천국감기/최종원 김용선 2018-01-07
255
457 시청자미디어센터 인터뷰 김용선 2017-12-04
830
456 시청자미디어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김용선 2017-11-13
311
455 10년 뒤 김용선 2017-11-09
332
454 시-가을하늘/최종원 김용선 2017-11-08
386
453 시-입추/최종원 김용선 2017-10-15
465
452 나무를 흔들면 익은 열매가 먼저 떨어진다. 김용선 2017-10-02
374
451 시-코스모스/최종원 김용선 2017-09-23
374
450 엄마의 젖 김용선 2017-08-31
535
449 시-점,선, 그리고/최종원 김용선 2017-08-14
410
448 오늘도 시큼하고 쓴 커피를 마신다. 김용선 2017-08-02
370
447 줄서기 김용선 2017-07-14
438
446 넓은 길 김용선 2017-07-13
485
445 내가 넣은 헤딩골은 오프사이드였다. 김용선 2017-06-12
408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