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자유게시판 글보기
2018-04-10 Hit : 184
김용선
병대야 고맙다.
지금은 시를 쓰는 시인이 된 어릴 적 친구가
손편지 한 장을 적어 건네주었습니다.
40년도 넘어서야 다시 만난 친구지만
어께동무하고 골목을 누비던 엊그제로 돌아간 동무로, 여전히 정겨운 시인이 된 친구.
하필 감기가 걸려 석 달 전 나의 모친상을 넘기고 말았다며 부득부득 인사를 합니다.
내 어머니의 모습을 뵌 적도 없으면서 기어이 가족공원 평온당까지 들렀습니다.
지하철을 타고 서울로 가는 친구는 시집 두 권과 편지봉투를 제 차에 놓고 갔습니다.
70을 바라보는 아들이 100세 사신 어머니를 여윈 것에 저보다 더 아파해 주는 편지글과 부조도 들어 있었습니다.
이제는 뻔뻔하게도 어머니가 계시지 않은 것에 조금씩 익숙해지면서 스스로 많이 단단해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친구의 편지는 다시 제 마음을 녹이고 말았습니다.
그런데도 많이 행복합니다.
40여년 만에 다시 찾은 친구의 우정이 적어도 또 40년은 잘 살아 갈 사랑의 연료로 충분할 것입니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460 어머니께서 소천하셨습니다. 김용선 2018-01-30
210
459 포기하면 [다음]이 없다. 김용선 2018-01-17
200
458 시-천국감기/최종원 김용선 2018-01-07
242
457 시청자미디어센터 인터뷰 김용선 2017-12-04
716
456 시청자미디어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김용선 2017-11-13
299
455 10년 뒤 김용선 2017-11-09
289
454 시-가을하늘/최종원 김용선 2017-11-08
357
453 시-입추/최종원 김용선 2017-10-15
434
452 나무를 흔들면 익은 열매가 먼저 떨어진다. 김용선 2017-10-02
349
451 시-코스모스/최종원 김용선 2017-09-23
354
450 엄마의 젖 김용선 2017-08-31
504
449 시-점,선, 그리고/최종원 김용선 2017-08-14
384
448 오늘도 시큼하고 쓴 커피를 마신다. 김용선 2017-08-02
359
447 줄서기 김용선 2017-07-14
412
446 넓은 길 김용선 2017-07-13
444
445 내가 넣은 헤딩골은 오프사이드였다. 김용선 2017-06-12
394
444 내가 칼국수 먹는 방법 김용선 2017-06-09
411
443 호젓한 외로움이 더 낫다. 김용선 2017-06-09
445
442 어디가 공원일까? 김용선 2017-04-07
547
441 수짱아찌 김용선 2017-04-03
594
440 중국집 양파 김용선 2017-03-18
681
439 만장일치 김용선 2017-03-10
628
438 맛만 있으면 된다? 김용선 2017-02-20
675
437 단순무식 김용선 2017-02-16
679
434 하늘을 지키는 대한민국 공군 김용선 2017-01-28
669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