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자유게시판 글보기
2018-03-22 Hit : 125
김용선
말을 줄이며
우리는 워낙 배가 고팠던 민족이라 그런지 유난히 먹는 것에 대한 말 표현이 많다.
“진지 잡수셨습니까?”하는 인사는 어려서 늘 듣는 인사였다.
누가 아무리 뭐라고 해도 적어도 지금은 이런 인사를 하지 않을 만큼 배는 곯지 않아도 되니 감사해야 한다.
한 집에서 함께 한 솥의 밥을 먹게 되면 식구라고 했다.
식구가 [밥食식 입口구]이기 때문이다.
60 년대까지만 해도 가난한 집 어린 딸들은 먹는 입이라도 덜자고 남의 집에 식모로 들어가 살아야 했다.
오랫동안 지워지지 않는 기억의 중요한 토막은 대개가 먹은 얘기다.
먹는다는 것은 엄숙한 의식이라고 봐야 했다.
어떤 대상에 대해서든지 일단 감사하고 먹는다.
밥 한 알도 흘리지 말아야 한다.
밥 먹을 땐 말도 하면 안 된다.
그런가하면 먹는다는 말을 붙이면 나쁜 말로 은유될 수도 있다.
[따먹는다], [벗겨먹는다] 하면 성폭행이 연상되고
[쳐 먹는다]는 뭔가를 더 넣어서 먹는 말 일터인데도 미운사람이 먹는 모습이다.
[망해 먹었다]는 망했으면 망했지 왜 [먹었다]에 붙였는지 모르겠다.
[뜯어 먹는다]는 남의 것을 빼앗아 먹었다는 말도 된다.
[엿 먹으라]는 말의 유래는 전혀 나쁜 말이 아니라는데도 이 말하면 한 대 맞을 수도 있는 말이 되었다.
이렇게 숭고한 [먹는다]는 말이 천박하고도 고약한 표현으로도 될 수 있다.
[따져 봅시다]하면 시비를 가려 공정하고 공평하게 하자는 말이지만 [싸우자]는 말로 듣는 사람도 있다.
모든 말들이 어떤 상황에서 쓰이는가 하는 것에 따라 전혀 다른 의미로 들려질 수 있다.
말을 잘 한다는 것은 유창하게 많이 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로 하여금 오해가 없이 잘 알아듣게 하는 것이고 그 말에 책임을 지는 것이다.
나이가 들면서 점점 말 수가 적어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는 글도 점점 짧아질 거다.
이게 정상일거라고 스스로 위로하면서 글을 쓴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450 엄마의 젖 김용선 2017-08-31
464
449 시-점,선, 그리고/최종원 김용선 2017-08-14
357
448 오늘도 시큼하고 쓴 커피를 마신다. 김용선 2017-08-02
326
447 줄서기 김용선 2017-07-14
386
446 넓은 길 김용선 2017-07-13
409
445 내가 넣은 헤딩골은 오프사이드였다. 김용선 2017-06-12
372
444 내가 칼국수 먹는 방법 김용선 2017-06-09
380
443 호젓한 외로움이 더 낫다. 김용선 2017-06-09
420
442 어디가 공원일까? 김용선 2017-04-07
485
441 수짱아찌 김용선 2017-04-03
526
440 중국집 양파 김용선 2017-03-18
578
439 만장일치 김용선 2017-03-10
541
438 맛만 있으면 된다? 김용선 2017-02-20
616
437 단순무식 김용선 2017-02-16
606
434 하늘을 지키는 대한민국 공군 김용선 2017-01-28
639
433 야망 김용선 2017-01-20
677
432 제 사진이 SLR크럽에 떴습니다. 김용선 2017-01-17
591
431 굿이나 보고 떡이나 먹지. 김용선 2016-12-29
782
430 흑자인생 김용선 2016-12-19
580
429 늙은이는 과거에 산다. 김용선 2016-11-21
718
428 두개의 깃발 김용선 2016-10-05
708
427 시-찬화/최종원 김용선 2016-07-14
1,015
426 검소한 게 아니라 가난이었다. 김용선 2016-07-09
1,119
425 버리지 못하면 더 좋은 것을 얻을 수 없다. 김용선 2016-06-24
1,145
424 적당히 먹자. 김용선 2016-06-21
1,096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