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자유게시판 글보기
2018-03-22 Hit : 469
김용선
말을 줄이며
우리는 워낙 배가 고팠던 민족이라 그런지 유난히 먹는 것에 대한 말 표현이 많다.
“진지 잡수셨습니까?”하는 인사는 어려서 늘 듣는 인사였다.
누가 아무리 뭐라고 해도 적어도 지금은 이런 인사를 하지 않을 만큼 배는 곯지 않아도 되니 감사해야 한다.
한 집에서 함께 한 솥의 밥을 먹게 되면 식구라고 했다.
식구가 [밥食식 입口구]이기 때문이다.
60 년대까지만 해도 가난한 집 어린 딸들은 먹는 입이라도 덜자고 남의 집에 식모로 들어가 살아야 했다.
오랫동안 지워지지 않는 기억의 중요한 토막은 대개가 먹은 얘기다.
먹는다는 것은 엄숙한 의식이라고 봐야 했다.
어떤 대상에 대해서든지 일단 감사하고 먹는다.
밥 한 알도 흘리지 말아야 한다.
밥 먹을 땐 말도 하면 안 된다.
그런가하면 먹는다는 말을 붙이면 나쁜 말로 은유될 수도 있다.
[따먹는다], [벗겨먹는다] 하면 성폭행이 연상되고
[쳐 먹는다]는 뭔가를 더 넣어서 먹는 말 일터인데도 미운사람이 먹는 모습이다.
[망해 먹었다]는 망했으면 망했지 왜 [먹었다]에 붙였는지 모르겠다.
[뜯어 먹는다]는 남의 것을 빼앗아 먹었다는 말도 된다.
[엿 먹으라]는 말의 유래는 전혀 나쁜 말이 아니라는데도 이 말하면 한 대 맞을 수도 있는 말이 되었다.
이렇게 숭고한 [먹는다]는 말이 천박하고도 고약한 표현으로도 될 수 있다.
[따져 봅시다]하면 시비를 가려 공정하고 공평하게 하자는 말이지만 [싸우자]는 말로 듣는 사람도 있다.
모든 말들이 어떤 상황에서 쓰이는가 하는 것에 따라 전혀 다른 의미로 들려질 수 있다.
말을 잘 한다는 것은 유창하게 많이 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로 하여금 오해가 없이 잘 알아듣게 하는 것이고 그 말에 책임을 지는 것이다.
나이가 들면서 점점 말 수가 적어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는 글도 점점 짧아질 거다.
이게 정상일거라고 스스로 위로하면서 글을 쓴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472 어떻게 자를 까요? 김용선 2018-10-04
253
471 눈총 김용선 2018-09-25
210
470 풀은 심지 않는다. 김용선 2018-09-21
229
469 똥물 김용선 2018-08-31
321
468 이제 알았다. 김용선 2018-07-19
256
467 찔레꽃 김용선 2018-06-19
209
466 나는 어떤 동행자이었을까? 김용선 2018-06-01
342
466    좋은 동행자였습니다~ 정도진 2018-08-03
246
466      또 다시 마음이 따뜻해지는군요 김용선 2018-08-03
352
465 시-봄/최종원 김용선 2018-04-27
482
464 시-노을 메시지-박병대 김용선 2018-04-19
324
463 명함이 생겼다. 김용선 2018-04-13
329
462 병대야 고맙다. 김용선 2018-04-10
426
461 말을 줄이며 김용선 2018-03-22
469
460 어머니께서 소천하셨습니다. 김용선 2018-01-30
261
459 포기하면 [다음]이 없다. 김용선 2018-01-17
246
458 시-천국감기/최종원 김용선 2018-01-07
267
457 시청자미디어센터 인터뷰 김용선 2017-12-04
880
456 시청자미디어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김용선 2017-11-13
320
455 10년 뒤 김용선 2017-11-09
344
454 시-가을하늘/최종원 김용선 2017-11-08
397
453 시-입추/최종원 김용선 2017-10-15
486
452 나무를 흔들면 익은 열매가 먼저 떨어진다. 김용선 2017-10-02
388
451 시-코스모스/최종원 김용선 2017-09-23
392
450 엄마의 젖 김용선 2017-08-31
548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