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읽기.

자유게시판 글보기
2017-08-31 Hit : 505
김용선
엄마의 젖
나는 아직까지도 엄마젖 맛의 기억이 있다.
그건 내가 크도록 젖을 먹었기 때문이다.
누이들이 놀리던 기억도 어렴풋이 생각이 나고 내심 부끄럽던 마음도 들던 기억까지도 남아있다.
그런데 어느 날 엄마의 젖에서 심하게 쓴 맛이 났고 그때부터 나는 젖을 떼야 했다.
젖을 떼기 위해 엄마의 젖에 금계랍을 살짝 바른 것이었다.
초등학교를 들어가기 전 밤나무 밤을 따다가 눈으로 밤송이가 떨어져 눈을 다쳤을 때 엄마는 내 눈에 젖을 짜 넣어 주셨는데 그래서인지 아직까지도 눈에는 별 이상이 없다.
뜨거운 물에 데었을 때도 일단 엄마는 젖을 짜서 발라 주셨다.
쓰디 쓴 약을 먹어야 할 때면 엄마는 알약을 숟가락에 올려놓고 으깬 다음 젖을 짜 넣어 잘 섞어 먹게 하셨다.
배가 고플 때나 다쳤을 때 아파서 약을 먹을 때에도 엄마의 젖이 있어야 했다.
올해 100세가 되신 어머니는 8년째 요양원에 계시면서 그토록 애지중지 하던 아들도 몰라보시고 편안하시다.
나만 애를 태운다.
이제 내가 엄마를 떼어 놓아야 할 때인지도 모른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Hit
460 어머니께서 소천하셨습니다. 김용선 2018-01-30
210
459 포기하면 [다음]이 없다. 김용선 2018-01-17
201
458 시-천국감기/최종원 김용선 2018-01-07
242
457 시청자미디어센터 인터뷰 김용선 2017-12-04
717
456 시청자미디어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김용선 2017-11-13
300
455 10년 뒤 김용선 2017-11-09
290
454 시-가을하늘/최종원 김용선 2017-11-08
357
453 시-입추/최종원 김용선 2017-10-15
435
452 나무를 흔들면 익은 열매가 먼저 떨어진다. 김용선 2017-10-02
350
451 시-코스모스/최종원 김용선 2017-09-23
354
450 엄마의 젖 김용선 2017-08-31
505
449 시-점,선, 그리고/최종원 김용선 2017-08-14
384
448 오늘도 시큼하고 쓴 커피를 마신다. 김용선 2017-08-02
359
447 줄서기 김용선 2017-07-14
413
446 넓은 길 김용선 2017-07-13
444
445 내가 넣은 헤딩골은 오프사이드였다. 김용선 2017-06-12
394
444 내가 칼국수 먹는 방법 김용선 2017-06-09
411
443 호젓한 외로움이 더 낫다. 김용선 2017-06-09
445
442 어디가 공원일까? 김용선 2017-04-07
548
441 수짱아찌 김용선 2017-04-03
594
440 중국집 양파 김용선 2017-03-18
681
439 만장일치 김용선 2017-03-10
629
438 맛만 있으면 된다? 김용선 2017-02-20
675
437 단순무식 김용선 2017-02-16
680
434 하늘을 지키는 대한민국 공군 김용선 2017-01-28
670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